로고

KOSA 가톨릭대 탐정학전공
로그인 회원가입
  • 탐정최고위과정
  • 공지사항
  • 탐정최고위과정

    공지사항

    [이상수 칼럼] 연금구조 개혁, 더 이상 늦춰서는 안된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0회 작성일 23-01-11 13:30

    본문

    [이상수 칼럼] 연금구조 개혁, 더 이상 늦춰서는 안된다
    민진규 대기자2023-01-10
    000000001142-0001.jpg

    ▲ 이상수(한국탐정정책학회 회장, 가톨릭대 행정대학원 탐정학전공 주임교수) [출처=탐정신문]

    정부가 국민연금을 비롯해 기초연금과 공무원·사학·군인 등 직역연금까지 연계한 '노후소득 보장 체계' 전반 개혁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국민연금뿐 아니라 직역연금의 보험요율도 국민연금과 마찬가지로 '더 내고, 적게 받는' 구조로 개혁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바람직한 일이다. 현재의 연금구조를 방치할 경우 국민연금은 2056년이면 기금이 고갈되고, 직역연금 중 군인연금과 공무원연금은 애저녁에 고갈돼 매년 수 조원의 부족재원을 국민세금으로 보전하고 있다. 이 같은 처지에서 현 상황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은 국가재정 부담만 눈덩이처럼 커질게 뻔하기 때문이다.

    물론 직역연금들은 국민연금에 비해 '많이 내지만 더 많이 받는' 구조로 국민연금 가입자들에 비해 직역연금 가입자들이 보험료를 '더 많이' 내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문제는 '더 내는 돈'에 비해 '더 받는 돈'의 규모가 지나치게 크다는 점이다.

    공무원연금 가입자의 경우 매달 평균 242만원의 연금을 지급 받고 있다. 이에 비해 국민연금 수급자는 평균 월 58만원만 받고 있어 4배가 넘는 격차를 보완할 필요가 있다.

    연금구조 개혁은 과거 정권에서도 뜨거운 감자였다. 국민 저항과 반발이 크고 유권자의 표가 떨어지는 일이기에 섣불리 나서지 못했다.

    그나마 박근혜정부에서 공무원연금은 약간 더 내는 구조개혁이 있었을 뿐 민주화 이후 역대 어느 정권에서도 연금개혁에 나서지 못했다. 정권이 부담해야 할 정치적 압박이 워낙 컸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이대로 수수방관하는 것은 정부의 책임을 방기하는 폭탄 떠넘기기와 같다.

    이런 차원에서 윤석열정부에서 연금구조 개혁에 과감히 나서는 것은 용기있는 일이고 박수를 보낼만하다. 연금개혁 뿐만 아니라 공무원 및 공공기관 인력 감축과 조직 효율화를 포함한 공공 부문 개혁, 노동개혁도 과감히 추진돼야 한다.

    이들 개혁은 사실 정권의 지지율만 생각한다면 메스를 댈 수 없다. 그만큼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국가의 기틀을 새로 놓는다는 차원에서 좌고우면하지말고 과감히 밀어부쳐야 가능한 일이다. 이 과정에서 이해관계자인 국민과 공직자의 고통 분담과 미래 세대에 대한 배려 등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는 것이 필요하다.

    현 정부 입장에서 당장은 표 떨어지는 일이라 할지라도 훗날 국민에게 성공한 정부로 인정받는 그런 국가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 차원의 개혁을 추진하길 바라는 국민도 적지 않다는 것을 잊지 않기 바란다.
    이상수탐정업법카톡릭대행정대학원탐정학과교수탐정신문연금개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QUICK
    MENU

    전공소개

    입학안내

    회원가입

    의뢰상담

    공지사항

    Q&A

    미디어보도

    행사갤러리